> 나무를 찾아서 W > 나무를 찾아서 W
나무를 찾아서w
제목 겨우 맞이한 이 여름, 지금 이 땅은 무궁화의 계절입니다 날짜 2020.08.15 18:44
글쓴이 고규홍 조회 142
솔숲에서 드리는 나무 편지

[나무를 찾아서] 겨우 맞이한 이 여름, 지금 이 땅은 무궁화의 계절입니다

  28, 34, 54, 56, 그리고 다시 103 …, 166 …. 279 …, 197 …. 조금은 무감해질 수 있는 숫자 변화가 다시 새로워졌습니다. 다시 민감하게 바라보게 합니다. 참 황폐한 하늘 아래 핍진한 날들입니다. 유례없이 긴 장맛비와 물난리까지 ……. 우리 곁의 시간이 잔혹하게 흘러갑니다. 지난 봄부터 애써 견뎌오고, 차근차근 익힌 몸가짐만으로 이제 겨우 긴 여름 장마 보내며 숨 한 번 내쉬며, 아주아주 조심스럽게 가을맞이에 나서려는 즈음이었거늘, 103, 166, 279, 197 ……. 다시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숫자들입니다. 빼앗긴 봄에 이어 이 여름과 다가오는 가을까지 잃어버리는 일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됩니다.

○ 바람을 불러오는 나무는 어김없이 꽃을 피워내 ○

  나무는 그래도 바람 불러오고 꽃은 어김없이 피어납니다. 이 땅의 여름은 누가 뭐래도 무궁화의 계절입니다. 여름을 알리는 여러 꽃이 있다 한들 대한민국의 팔월을 상징할 수 있는 꽃은 무궁화만큼 알맞춤한 꽃은 없습니다. 팔월의 한반도는 무궁화의 땅입니다. 가까스로 일으켜 길 나선 사람들의 몸짓에 아랑곳하지않고 무궁화가 자신의 계절에 알맞춤한 듬직하고 풍성한 몸짓으로 꽃을 피웠습니다. 무궁화가 꽃을 피운 건 이미 한 달 쯤 전부터입니다. 지금 한창인 무궁화 꽃은 앞으로도 한 달 넘게 이 땅의 여름을 희고 붉게 밝힐 겁니다.

  무궁화 꽃은 아침에 보아야 합니다. 아침에 피었다가 저녁에 지는 해를 따라 떨어지고, 이튿날 아침에 다시 새로운 꽃송이가 해를 맞이하며 피어납니다. 아침부터 오전까지가 그래서 무궁화 꽃을 보기에 가장 좋은 시간입니다. 지난 주에는 비 오는 이른 아침에 천리포수목원의 무궁화동산에서 여러 종류의 무궁화 꽃을 만났습니다. 검게 내려앉은 먹구름에 내리는 비가 심상치 않아 우산을 받쳐들고 천천히 걸으며 만난 비에 젖은 무궁화 꽃은 하수상한 시절쯤은 거뜬히 이겨냈다는 듯 여느 때와 다름없이 싱그럽고 아름다웠습니다.

○ 그루마다 무려 삼천 송이의 꽃을 피우는 생명력 ○

  어른 키 높이 정도 자란 무궁화 한 그루에서는 대략 하루에 서른에서 마흔 송이 정도의 꽃이 피어납니다. 여름이 시작되었다고 할 즈음인 칠월쯤부터 나날이 서른 송이씩 피우기 시작해서 가을 바람 솔솔 불어올 때까지 거의 백일 동안 피고 집니다. 간단히 계산해 봐도 한 그루에서 무려 삼천 송이 정도의 꽃이 피어나는 겁니다. 물론 한 계절에 삼천 송이 이상의 꽃을 피우는 나무가 없는 건 아닙니다. 봄에 피는 벚나무나 이팝나무의 꽃이 모두 합하면 그 정도는 넘을 것이고, 낮은키의 나무 가운데에서도 조팝나무 꽃 역시 삼천 송이는 넘을 겁니다. 그러나 무궁화처럼 크고 화려한 꽃을 피우는 나무 가운데에 그만큼 많은 꽃을 피우는 나무는 많지 않습니다.

  크게 자라지도 않은 채, 제가끔 삼천 송이의 화려한 꽃을 풍성하게 피우는 무궁화는 그야말로 왕성한 생명력을 가진 나무입니다. 끊임없이 바깥으로부터 적지않은 침략 공세를 받으면서도, 이에 굴하지 않고 끈질기게 스스로를 굳건하게 지켜온 우리나라의 ‘나라꽃’이 무궁화인 것은 참으로 절묘합니다. 일본인 침략자들이 이처럼 강력한 생명력을 가진 무궁화를 위협으로 받아들일 만도 합니다. 우리 민족의 간단없는 독립 의지를 짓밟기 위한 상징으로 무궁화를 탄압한 침략자들의 어이없는 폭압이 그들로서는 어쩔 수 없었던 일이었을 겁니다.

○ 인류 역사상 유례 없는 식물 탄압의 무지몽매 ○

  일제 강점기에 침략자들은 무궁화를 탄압했습니다. 세계 역사상 유례가 없는 지극히 무지몽매한 일이며, 잔인한 폭력입니다. 무궁화 탄압으로 불리는 폭력 사태는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이를테면 침략자들은 강원도 홍천의 보리울학교에서 무궁화 8만 그루를 불에 태우고, 무궁화를 통해 민족 정신을 고취하던 남궁억 선생을 감옥에 투옥하기도 했습니다. 비슷한 일로 이승훈의 오산학교 무궁화 동산도 불에 태워 없애는 일도 저질렀습니다. 또 지도에 무궁화를 그려 넣는 건 물론이고, 학생의 교복과 모자에도 무궁화를 넣지 못하게 했으며, 무궁화는 보기만 해도 눈에 핏발이 서게 하는 ‘눈에피꽃’이라거나, 닿기만 해도 부스럼이 생기는 ‘부스럼꽃’이라는 식으로 무궁화를 폄하한 거짓정보를 퍼뜨리기까지 했습니다.

  그래도 무궁화는 우리 민족의 극진한 사랑과 보살핌 속에서 이 땅의 여름을 화려하게 밝혀주는 꽃으로 우리 곁에 남았습니다. 가만히 오래 살펴보면 무궁화 꽃 만큼 아름다운 꽃도 없을 겁니다. 가끔은 ‘나라꽃’이라는 상징이 실제 꽃의 이미지를 앞서는 바람에 실제의 아름다움을 속속들이 살피지 못하는 경우가 없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무궁화는 언제라도 우리 곁에서 우리 땅의 여름을 참으로 아름답고 장한 계절로 이뤄주는 작지만 크고 위대한 나무입니다. 이 땅의 어디에서라도 만날 수 있는 무궁화, 지금 우리 곁의 무궁화 꽃, 한번 더 바라보아야 할 일입니다.

○ 다시 우리 모두가 더 건강하고 왕성하게 일어설 수 있기를 ○

  지난 일곱 달……. 그 긴 시간은 어찌 보냈는지 돌아보기 힘들 만큼 힘겹게 보낸 시절이었습니다. 모두가 힘을 모아 겨우겨우 아주 조심스럽게 몸을 일으켜야 할 때이지 싶었는데, 다시 돌아온 거리두기 2단계 지침 소식입니다. 그저 가볍게 다가오지 않습니다. 모두가 그렇겠지만, 정말 미뤄둔 일이 너무너무 많거든요. 지난 봄에 채 치르지 못한 일을 돌아보며 이 여름의 뜨거운 햇살 맞으며 여느 해의 두 배 세 배 더 뛰어다니려 신발 끈은 잘 조였거늘……. 싱숭생숭하게 맞이하는 아침입니다. 그저 다시 발걸음을 멈추어야 하는 일만은 없기를 간절히 기원할 뿐입니다.

  무궁무진하게 피고지는 무궁화 꽃처럼 모두 건강하고 아름답게 이 여름 나시기를 바라며, 이 아침의 《나무편지》 여기서 줄입니다..

  고맙습니다.

- 질기고 풍성한 생명력의 무궁화처럼 건강한 날을 기원하며 8월 18일 아침에 ……
솔숲(http://solsup.com)에서 고규홍 올림.

솔숲닷컴(http://solsup.com)의 '추천하기'게시판에 '나무 편지'를 추천하실 분을 알려 주세요.
접속이 어려우시면 추천하실 분의 성함과 이메일 주소를 이 편지의 답장으로 보내주십시오.

○●○ [솔숲의 나무 이야기]는 2000년 5월부터 나무를 사랑하는 분들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신명기 (2020.08.19 15:49)
천리포 무궁화동산 저도 정말 좋아하는 곳입니다
무궁화 종류가 그렇게 많은 것도 천리포수목원에 가서야 알았습니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무궁화는 '새빛'이었습니다.
무궁무진하게 피고지듯 이곳 '솔숲닷컴'의 교수님이야기가 무궁무진하네요~^^
고규홍 (2020.08.19 18:13)
'새빛'..... 이름도 참 다양하고 재미있죠? 정말 이름만으로도 싱그러운 나무들입니다. 늘 즐겁게 읽어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쓰기